평가 작성하기 내가 쓴 평가보기

검색

* 일부 항목만 채우셔도 됩니다.

검색된 강의 평가

  • 난이도
    | 수업 만족도
    | 학점 만족도
    교수님 쏘쏘쏘스윗하세요. 정말 좋으십니다! 제가 수강 했을 때는 학생수가 많아서 피드백을 다 하기엔 수업시간이 짧아 피드백을 길게 못받은 점이 아쉬웠지만, 이번학기 수강 인원은 적어서 그럴 일은 없을 것 같아요.

    기본적인 일러스트레이터를 할 줄 모른다면 한 학기 내내 엄청 고생할 겁니다. 과목 이름이 쉬워보여서 그런가 많이 수강신청 하시는 것 같던데 다시 잘 생각해보세요. 본인이 산디과 1트랙이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디자인 감각이 있고, 인포그래픽 디자인을 해보고 싶다면 굳이 수강하는 걸 말리지 않겠지만, 단 한번도 그냥 포스터를 파워포인트로도 만들어본 적이 없다면.. 다시 생각해보세요. 디자인 감각이 꽝이면 듣지 마세요. 한 학기 내내 여기만 매달릴 게 아니면 수업을 수강하며 발전은 해도 전공이 산디인 사람들에게 밀릴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 인공 전공인 학생들에게도 추천하진 않습니다. 오프라인 수업이었을 때는 모든 학생들의 포스터를 다 벽에 걸어두고 한명씩 나와서 발표했는데, 산디 전공/비전공이 너무 차이가 심했어요... 수업은 정말 흥미롭고 교수님은 정말 친절하시고 최고의 수업이었지만, 본인의 능력에 따라서 수업의 흥미도가 현저히 차이가 날 것 같아요.
    새 창에서 보기 | 2020.08.17
  • 난이도
    | 수업 만족도
    | 학점 만족도
    다른 학생이 이수업에 대해 남긴 리뷰를 보았습니다. 성격은 착하십니다. 근데 교수님으로선 글쎄?
    임용초반이라 다양한 방법 시도해 보시는 것일수도 있고, 아님 원래 이 교수님 스타일수도 있어서 조금 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을듯 합니다.
    과제를 해가면 교수님 평가를 받아야 하는데 도무지 교수님의견을 하나도 들을수 없습니다. 그냥 학생 줄줄이 발표만 하다가 끝이 나는 수업. 교수님이 초과인원들을 다 받아주셨습니다. 심지어 대학원생들까지 있으니 말 다했죠?
    2학년 수업에 어느정도 제한을 두고 수업을 진행해야하는데 2트랙, 2학년~대학원생 까지 있으니 스펙트럼이 너무 넓어서 인원도 많고 실력차이도 커서 수업이 산만합니다. 교수님은 학점을 학생마다 어떻게 주셨을지 의문이 듭니다. 실력에 상관없이 노력하면 잘받을 수 있다고 하셨지만, 며칠 밤새워서 해갔는데도 A를 못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만큼 평가기준이 너무 모호합니다. 과제에 대한 의견이 없어서 어느 방향으로 진행하는지도 몰라 감도 못찾고 끝난 학기. 학점은 채울 수 있으나 배운다는 것을 기대하고 수강하면 안되는 수업. 일러스트 이용할수 있는 기회가 장점이라면 장점. 일러스트 없으면 캐드실가서 써야하긴 합니다.
    다른수업에서도 학부수업에 대학원생을 많이 받아주신다고 하는데 이건 교수님 원래 스타일 인것 같습니다. 과제양은 많진 않았고, 교수님 성격 자체는 무난하지만, 학생들 가뜩이나 많아서 발표할 시간도 모자란데 수업도 습관적으로 매번 늦으십니다.
    새 창에서 보기 | 2020.07.02
  • 난이도
    | 수업 만족도
    | 학점 만족도
    교수님 만족도 ★★★★★
    과제 만족도 ★★★★☆
    과제 코멘트 만족도 ★★★★★
    학점 만족도 ★★★★★

    수업 난이도
    솔직히 과제가 적은 편은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교수님께서 무리하게 요구하려고 하지 않으시고 기본적으로 유니스트에서 만난 교수님 중에 가장 열린 교수님이시라 학생들의 편의와 의견을 들어주시려고 하십니다. 2학년 과목인만큼 기초적인 부분을 가르치려고 초점을 맞춰주십니다.


    단순히 보기에 예쁜 작품보다 어떠한 의도와 생각을 가지고 작업에 임하였고 어떤 고민을 했는지를 결과품의 퀄리티보다 높게 쳐주시기에 평소에 교수님과 소통을 많이 할 수록 배우는 입장에서 얻어가는 것도 많을 것이고 수업의 질도 올라갈 것입니다.
    산디과목 시작할 때, 또는 2트랙분들께도 강추합니다!!

    조금 고생하긴 하는데 열심히 하시면 고생한 것 보다 학점 더 잘받아요!!
    새 창에서 보기 | 2020.02.07